“불자로서의 자부심!”… 김윤봉씨 · 무설회 릴레이 기부
“불자로서의 자부심!”… 김윤봉씨 · 무설회 릴레이 기부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7.15 18:19
  • 호수 3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려복지 및 백만원력 결집불사 기금 각각 전달
총무원장 원행스님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종단에 작은 정성을 더하려는 불자들의 보시행은 여전하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7월1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백만원력 결집불사' 기금으로 1000만원을 전하기 위해 찾아온 '무설회' 회장 이채순 씨와 이야기를 나누며 환하게 웃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한 경제난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잊지 않고 보살행을 실천하는 불자들이 있다. 40년째 무료 법률 상담과 군장병 심리 상담을 해온 김윤봉 씨와 천안아산 지역 신행단체인 무설회가 주인공.

개인적인 신행 활동 뿐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끈끈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재가 불자로서 수행과 포교,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들이 종단 불사를 위한 릴레이 기부에 나섰다.

군산 한 법률사무소 사무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윤봉 씨는 71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았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승려복지기금으로 써달라며 500만원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김 씨는 스님들을 위해 종단이 여러 방면에서 애쓰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크지 않은 금액이지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곧이어 신행단체인 무설회가 백만원력 결집불사 기금으로 1000만원을 전했다.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이채순 회장이 이끄는 무설회는 천안아산 지역 신도들로 구성돼 11년째 매달 성지순례를 하며 신행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채순 회장은 이날 무설회 회원들과 함께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직접 뵙고 지난 11년 동안 단 한번도 매달 사찰을 찾는 일을 거르지 않았다종단에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고 신심 깊은 회원들과 함께 큰 스님을 직접 친견할 수 있어 더없이 좋다고 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날 예방한 불자들은 귀한 신도들이라 칭했다. 불교세가 그리 크지 않은 지역에서 10여 년 넘게 불자로서 자긍심을 갖고 꾸준히 보이지 않는 보시행을 펼쳐 온 것에 대한 격려와 응원을 담은 것.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어려운 발걸음을 해줘 고맙다귀한 마음을 잘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자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불교 진흥의 밑거름이 되어 달라고 응원을 전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40년 가까이 무료 법률 상담 등을 하며 보시행을 펼쳐온 김윤봉 씨가 7월15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승려복지기금으로 써달라며 5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승려복지회 사무국장 도헌스님, 아름다운동행 사무총장 일화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윤봉 씨, 백년대계본부 사무처장 일감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김윤봉 씨에게 격려를 전하고 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사진 가운데)과 무설회 회원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