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부다가야 분황사 '윤곽'…백만원력 추진 '착착'
인도 부다가야 분황사 '윤곽'…백만원력 추진 '착착'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7.08 15:15
  • 호수 359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양식 살린 설계 공개
대웅전 숙소 보건소 등 3개동
총무원장 원행스님 “한국불교 위용 드러나야”
조계종 총무원은 7월8일 부처님의 깨달음 성지 인도 부다가야에 건립할 분황사의 설계도를 공개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7월8일 부처님의 깨달음 성지 인도 부다가야에 건립할 분황사의 설계도를 공개했다.

백만원력 결집불사의 핵심 사업으로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깨달음의 성지인도 부다가야 한국사찰 분황사가 드디어 윤곽을 드러냈다. 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및 광제사 건립, 계룡대 영외법당 건립도 착착 진행되고 있어 '백만원력 결집불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조계종 총무원(원장 원행스님)7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인도 분황사 건축 불사계획과 설계도를 공개했다. 건축 공정은 인도 현지의 코로나19 확산과 인허가 등으로 인해 확정하지 않았다.

분황사는 부다가야 기후와 부지, 주변시설 등을 고려해 대웅전과 숙소, 보건소를 갖춘 다목적 한국식 사찰로 설계됐다. 대웅전은 문경 봉암사 태고선원을 모티브로 회랑식 법당으로 433.84(131)의 대지에 262.26(79) 규모다. 법당 옆에 세워질 숙소동은 연면적 964.45(291), 1인실 15, 2인실 6개를 갖춘 2층 구조다. 보건소는 2인실 5개 등을 보유한 연면적 514.85(156) 규모의 2층 건물이다.

설계를 맡은 김용미 금성건축 대표는 마하보디대탑을 중심으로 세워져 있는 중국, 대만, 일본, 태국, 몽골, 티베트, 부탄 등 각국의 사찰은 각 나라의 특징을 살린 건축양식을 하고 있다한국의 전통적인 건축양식을 살리면서 순례객 참배와 숙박 등의 목적에 충실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지홍스님을 비롯해 부··국장 스님들과 부지를 제공한 인도 물라상가 붓다팔라 스님들은 설계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청취하고 의견을 피력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용마루와 치미, 망쇄를 돋보이게 해 건축물을 통해서도 분황사가 한국불교의 위용을 담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또 팔작지붕과 맞배지붕, 우진각 양식을 고루 갖추도록 하고 보다 많은 순례객이 숙박할 수 있도록 설계를 조정할 것을 주문했다. 한식 기와를 사용한다면 지속적으로 교체해야 하는 점 등을 감안해 동기와를 얹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총무원은 이날 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시주자의 요청을 반영해 빠른 시일내 설계도를 확정할 계획이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분황사 설계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분황사 설계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용마루와 치미, 망쇄를 돋보이게 해 건축물을 통해서도 한국불교의 위용이 드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지홍스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설계도 보고회.
총무원장 원행스님,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지홍스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설계도 보고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불자 2020-07-09 03:14:24
감사합니다.
인도불교와 한국불교의 중흥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