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온라인'에서 성철스님 육성 법문 만난다
이제 '온라인'에서 성철스님 육성 법문 만난다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0.07.07 13:52
  • 호수 35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련불교문화재단, 7월1일부터
콘텐츠 중심 홈페이지 새 단장
월간 <고경> 기사 한 눈에 열람도
새롭게 개편된 백련불교문화재단 홈페이지 모습. 성철스님의 법문부터 월간 '고경'의 기사 내용까지 콘텐츠를 쉽게 살펴볼 수 있도록 개편했다.
새롭게 개편된 백련불교문화재단 홈페이지 모습. 성철스님의 법문부터 월간 '고경'의 기사 내용까지 콘텐츠를 쉽게 살펴볼 수 있도록 개편했다.

근현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선지식인 전 조계종 종정 성철스님(1912~1993). 불자는 물론 많은 국민들에게 존경 받고 있는 성철스님의 가르침이 담긴 육성 법문을 온라인상에서 편리하게 만날 수 있게 됐다.

성철스님의 사상과 가르침을 널리 알리고 있는 백련불교문화재단(이사장 원택스님)71일부터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개편된 백련불교문화재단 홈페이지는 성철스님의 사상과 법문, 성철사상연구원의 학술활동, 도서출판 장경각의 불서, 월간 <고경> 기사 등 콘텐츠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이를 통해 성철스님의 가르침과 육성법문 청취, 월간 <고경>의 전체 기사 열람, 도서출판 장경각에서 펴낸 불서 구매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나아가 성철사상연구원의 학술활동과 학술 논문집에 수록된 논문들도 손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유튜브 채널에서 업로드 되는 성철스님의 육성법문 콘텐츠와 페이스북을 통해 매주 업데이트 되는 성철스님의 법어 영상을 홈페이지와 연동한 점이 눈길을 끈다.

또한 BBS불교방송TV와 백련불교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제작 방송하는 백일법문의 내용도 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다. 덕분에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성철스님의 가르침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2013년에 창간된 월간 <고경>의 모든 기사와 사진을 한 눈에 열람할 수 있다. 계간 <고경>의 기사도 새롭게 서비스할 예정이다.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스님은 아무리 좋은 잡지를 발간하고 아무리 심오한 책을 출판하고 아무리 깊이 있는 논문을 발표한다 할지라도 독자들에게 전달되지 않는다면 우리들의 사명은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백련불교문화재단과 산하 기관에서 공들여 생산하는 모든 성과물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하고 공유해 세상의 이익과 행복에 보탬이 되도록 하고자 홈페이지를 새롭게 개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택스님은 성철 큰스님의 법문이 있는 곳이 곧 스님이 계시는 곳이며, 스님의 가르침대로 살아가는 삶이 바로 정토라고 생각한다우리들의 역할은 보다 많은 분들에게 성철스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