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흙으로 돌아가면서 생명 공양하는 ‘고목’
[찰나의 화두] 흙으로 돌아가면서 생명 공양하는 ‘고목’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7.01 10:14
  • 호수 35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 백양사 경내에 있는 쓰러진 고목이다. 주변에 친절한 안내판이 있다. “죽은 나무지만 자세히 관찰해 보세요! 버섯과 이끼류가 자라고 있고, 작은 틈엔 조그만 씨앗이 날아와 싹을 틔웠습니다.” 나무는 흙으로 돌아가는 과정에도 뭇 생명들에게 양분을 제공하고 있었다.

[불교신문3594호/2020년7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