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
  • 여태동 기자
  • 승인 2020.06.29 09:13
  • 호수 35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

우태영 지음 / 선
우태영 지음 / 선

지난해 해외여행을 다녀온 한국인은 3000만 명에 달한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되면서 당분간 해외여행을 하기는 어렵게 됐다.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는 코로나로 인해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많은 이들이 갖게 된 갈증을 해소해줄 만한 기행문이다.

조선일보 기자 출신 우태영 작가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해 9월 아내와 함께 이탈리아를 한 달간 여행했다. 여행 코스는 북부의 밀라노~베네치아~피렌체~로마~나폴리~팔레르모 등 로마제국과 르네상스 등 이탈리아의 역사를 담고 있는 대표적인 대도시들과 인접한 소국 몰타 등이다.

이 도시들을 여행하며 만난 예술품과 건축물 등에 관한 설명과 감상을 전하고 있다. 또 코모, 친퀘테레, 티볼리, 아말피 등 아름다운 소도시들의 풍광도 직접 사진을 찍어 설명과 함께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