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불교문화원,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 위령제
가야불교문화원,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 위령제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0.06.26 09:40
  • 호수 35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불교문화원은 비가 오는 가운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 위령제를 6월25일 김해 충혼탑에서 봉행했다.
가야불교문화원은 비가 오는 가운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 위령제를 6월25일 김해 충혼탑에서 봉행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위령제가 6월 25일 김해시 충혼탑에서 봉행됐다.

가야불교문화원이 주관한 위령제는 한국전쟁 발생 70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감사의 마음으로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왕생극락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위령제 1부는 삼귀의 반야심경, 헌화 및 분양, 추모사와 추념사 등으로 구성된 법회와 위령 및 천도의식으로 진행된 2부로 나뉘어 봉행됐다.

가야불교문화원 이사장 성남스님(김해 자인사 주지)은 인사말에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번영과 평화는 조국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 이라며, 이분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나라사랑의 정신을 계승해 나가는 것이 다른 어떤 것 보다 우선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야불교문화원 이사장 성남스님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것은 후손들의 엄중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가야불교문화원 이사장 성남스님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것은 후손들의 엄중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김해지회 박수환 회장은 “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위령제를 마련해주신 가야불교문화원 스님들과 불자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김해지회 박수환 회장은 “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위령제를 마련해주신 가야불교문화원 스님들과 불자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모사에 나선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김해지회 박수환 회장은 “‘머지 않아 돌아오겠노라’는 말을 남기고 전쟁터로 떠나 아직까지 가족품에 돌아오지 못한 호국 영령들이 12만 여명에 달한다며, 조국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산화한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해주신 가야불교문화원 스님들과 불자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가 오는 날씨에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대한민국전몰군경 유족회 김해지회,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 미망인회를 비롯해 해광사 주지 원공스님과 해경사 주지 지현스님, 구천암 주지 각명스님, 문수암 주지 정광스님, 해원사 주지 능산스님, 은하사 주지 혜수스님, 김해불교연합신도회 이상국 회장 등 가야불교문화원 회원 사찰 스님들과 불자 2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왕생극락을 발원했다.

대한민국전몰군경 유족회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 미망인회 등 유족들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민국전몰군경 유족회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 미망인회 등 유족들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