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화엄회, 코로나19 피해 지원금 1천만원 전달
부산 화엄회, 코로나19 피해 지원금 1천만원 전달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6.24 15:03
  • 호수 35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비구니 스님들 모임인 ‘화엄회’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써달라며 1000만원을 전했다.
부산 비구니 스님들 모임인 ‘화엄회’가 6월24일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써달라며 1000만원을 전했다. 사진 왼쪽부터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일화스님, 총무원 재무부장 탄하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화엄회 총무 효광스님, 화엄회 회원 중앙종회의원 혜도스님.

부산 비구니 스님들 모임인 화엄회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써달라며 1000만원을 전했다.

화엄회(회장 상화스님)624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이사장 원행스님)1000만원을 전달했다.

화엄회 회장 상화스님을 대신해 전달식에 참석한 총무 효광스님은 부산대 병원 봉사를 시작으로 30여 년 가까이 봉사 활동을 해 온 비구니 스님들이 코로나 극복을 위해 기금을 전달코자 의견을 모았다총무원에서 좋은 곳에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다 같이 어려운 때에 성금을 모아줘 고맙게 생각한다꼭 필요한 곳에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화엄회는 부산 지역에서 활동하는 비구니 스님 봉사 모임이다. 40명 비구니 스님들이 소속돼 있으며 부산대 병원 봉사를 시작으로 지역 사회 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