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없는 세상’ 법제화 목소리 높아진다
‘차별없는 세상’ 법제화 목소리 높아진다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6.17 14:01
  • 호수 359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금지법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
불교 등 4대종단, 제정 촉구 성명
조계종사노위 국회 둘레 오체투지
21국회 개원에 맞춰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대종단이주인권협의회는 6월17일 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21국회 개원에 맞춰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대종단이주인권협의회는 6월17일 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새로 문을 연 21대 국회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차별금지법은 인종과 출신, 남녀, 언어, 종교, 장애, 성지향성, 학력 등을 이유로 차별할 수 없도록 하는 법적 장치이다.

4대종단 이주·인권협의회는 617일 가톨릭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민 혐오와 차별을 금지하는 법률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불교계에서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마하이주민지원단체협의회가 이 단체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인종차별을 남의 나라 문제로 보는 안이한 태도를 버리고 법률 제정을 통해 UN의 인권기준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국회는 반드시 차별금지법을 제정해 헌법과 UN인권협약이 실질적으로 이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11차별 혐오 표현이 금지되는 것은 헌법상 인간의 존엄성 보장 측면에서 긴요하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헌법에서 명시한 차별금지를 명시한 법률이 제정되지 않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주민소위원회 우삼열 목사는 개신교 보수세력과 극우세력이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고 확산하는 행위를 이어가고 있는데 대해 참담함과 비통함을 느낀다이웃을 향한 차별 없는 사랑을 다하는 것이 그리스도 정신의 구현이며 시대적 책임과 소명을 다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불교계 대표로 회견에 참석한 조계종 사회노동위 부위원장 지몽스님도 나의 행복은 나와 관계된 모든 사람, 인연의 행복과 맞닿아 있다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이며, 코로나19 사태를 통해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경제적, 물질적 지수 보다 인간적 가치와 행복에 대한 지수가 높아지는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21대 국회가 반드시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는 지난 1월부터 매월 두차례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도회를 여는 등 차별금지법 제정을 실현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고 있다. 6월18일에는 오체투지로 국회 둘레를 돌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4대종단 이주·인권협의회는 차별금지법 제정만이 이 땅의 230만 이주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길이며 동시에 인종차별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종교인의 양심과 신앙을 따라 차별없는 세상을 위해 끝까지 협력하여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승범 2020-07-10 22:05:37
인종차별 장애인차별 금지는 이미 정해져있는 법입니다. 성차별금지 조항은 어떻게 해결할까요?

엄태윤 2020-06-18 13:42:37
인종차별은 남의 나라일인줄 알았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알게모르게 인종차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앞으로는 우리나라에 사는 이주민들이 차별받지 않는 삶을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