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20년 흘렀어도 죽은 내 아들 꿈에라도 살아오길…”
[찰나의 화두] “20년 흘렀어도 죽은 내 아들 꿈에라도 살아오길…”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6.17 13:32
  • 호수 35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이 순직한지도 20여년이 훌쩍 넘었다. 낯모르는 군법사에게 아들을 위한 기도를 부탁한다. 기도를 마치고 위로의 말을 건네다 하나의 인연을 알게 됐다. 같은 해에 소위로 임관한 동기였다. 꼭 안아드리자, 참았던 눈물이 쏟아진다. 

[불교신문3590호/2020년6월17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