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위
동국대 경주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위
  • 어현경 기자
  • 승인 2020.06.08 13:10
  • 호수 358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한 ‘제1차 마취 적정성 평가’에서 동국대 경주병원이 종합점수 100점으로 1등급을 받았다.

전국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 344개 가운데 마취료가 청구된 입원환자(국소마취 제외)를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평가에서 동국대 경주병원은 100점 만점을 획득했다. 전체 병원평균 점수가 82.2점인 것과 비교하면 동국대 경주병원 점수가 상당히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마취 적정성 평가는 △회복실 운영여부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1인당 월평균 마취시간 △마취통증의학과 특수장비 보유 종류 수 △마취 약물 관련 관리 활동 여부 △마취 전 환자평가 실시율 △회복실에서 오심 및 구토, 통증점수 측정 비율 △마취 중·후 정상 체온(35.5℃이상) 유지 환자 비율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당직 여부 △PCA(Patient Controlled Analgesia) 관리팀 운영 여부 등 총 13항목을 살펴보는데 동국대 경주병원은 전반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1등급 평가를 받았다.

이동석 동국대 경주병원장은 “수술 환자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마취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지속적으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해 환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20-06-09 12:06:45
병원에 투자좀 하자
원불교 만도 못해서야 되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