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숭총림 수덕사, 코로나19로 목숨 잃은 영가천도재 거행
덕숭총림 수덕사, 코로나19로 목숨 잃은 영가천도재 거행
  • 이시영 충청지사장
  • 승인 2020.06.04 09:21
  • 호수 35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부처님오신날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면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천도재를 봉행했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부처님오신날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면서 5월30일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천도재를 봉행했다.

덕숭총림 수덕사(주지 정묵스님)는 5월30일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과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회향을 봉행하면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천도재를 봉행했다.

이날 법회에는 덕숭총림 방장 달하스님과 수덕사 주지 정묵스님,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선봉 예산군수, 홍문표 국회의원,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 박숙자 제7교구신도회장 등이 동참했다.

법회는 명고와 명종을 시작으로 삼귀의, 반야심경, 축가, 관불의식, 내빈축사, 법어, 천도재 순으로 진행됐다.

덕숭총림 방장 달하스님은 법어에서 “보이는 나무숲보다 안 보이는 뿌리가 더 울창한 것으로 이 세상에는 산 사람보다 영혼들이 백천만배 더 많다”며 “지금 코로나19로 유명을 달리한 세계의 원통한 영혼들, 그분들을 위로하고 천도해야 세상이 가벼워진다”고 설했다.

수덕사 주지 정묵스님은 “오늘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 세계 코로나19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이 모두 극락왕생하기를 염원하면서 천도재를 봉행했다”며 “힘들고 어려운 시기지만 국민들이 코로나19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부처님께 열심히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