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총림 수좌 원융스님 부도 및 비 제막
해인총림 수좌 원융스님 부도 및 비 제막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0.06.03 13:40
  • 호수 35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달음을 극칙(極則)으로 삼는다는 말씀 생생”
원융스님 부도와 비 제막식에 참석한 스님들이 비를 제막하고 있는 모습
원융스님 부도와 비 제막식에 참석한 스님들이 비를 제막하고 있는 모습

해인총림 해인사와 원융스님문도회는 해인총림(海印叢林) 수좌(首座) 해우당(海牛堂) 원융(圓融)스님의 부도와 비를 해인총림 해인사 부도전에 조성하고 6월2일 오전10시 해인사 부도전에 원융스님의 부도와 비 제막식을 봉행했다.

원융스님의 부도는 총 높이 260cm의 크기로 다비 후 수습한 11과의 사리를 봉안했다. 원융스님의 행장을 정리한 비는 총 높이 365cm로, 조계총림 방장 현봉스님이 비문을 썼다.

현봉 스님은 비문에서 “바다 밑에 진흙소가 여의주(如意珠)를 희롱하며 맑은 물결 이랑마다 밝은 구슬 일렁대니 안과 밖이 명철(明徹)하여 타성일편(打成一片) 경계(境界) 속에 일념만념(一念萬念) 선후(先後)없이 이(理)와 사(事)가 원융(圓融)했네. 수월(水月)처럼 오셨다가 운영(雲影)처럼 사라져도 진흙 속에 피운 백련(白蓮) 그 향기(香氣)는 남아있어 후학(後學)들이 훈습(薰習)하며 님의 모습 그리는데 가야산은 적적(寂寂)하고 솔바람은 끝이 없네”라며 원융 스님을 추모했다.

제막식에서 해인총림 방장 원각스님은 “함께 정진하고 같이 수행하던 원융 스님의 부도를 제막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원융 스님의 생전 당부대로 총림대중 모두가 열심히 수행정진하자”고 강조했다.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스님도 “방장 스님과 주지 스님의 배려로 사형 스님의 부도와 비를 잘 모실 수 있게 돼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총림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백련문도가 되겠다”고 말했다. 원융스님의 맏상좌인 서울 정안사 주지 일선스님은 “해인총림 어른 스님들과 문중 스님들의 배려로 오늘 은사 스님의 부도와 비를 제막하게 되었다”며 “은사 스님의 당부대로 더 열심히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원융스님의 비문을 쓴 송광사 방장 현봉스님이 비문에 대해 설해하고 있는 모습
원융스님의 비문을 쓴 송광사 방장 현봉스님이 비문에 대해 설해하고 있는 모습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이 추모의 말씀을 통해 "원융스님의 수행자로서의 삶이 수좌들의 사표가 됐다"고 추모했다.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이 추모의 말씀을 통해 "원융스님의 수행자로서의 삶이 수좌들의 사표가 됐다"고 추모했다.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도 "원융스님께서는 해인사의 영원한 수좌로서 기억될 것"이라고 스님을 추모했다.
해인사 주지 현응스님도 "원융스님께서는 해인사의 영원한 수좌로서 기억될 것"이라고 스님을 추모했다.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스님은 "원융스님의 부도와 비를 모시는데 문도들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과 주지 현응스님, 대중들의 노고와 배려가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스님은 "원융스님의 부도와 비를 모시는데 문도들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과 주지 현응스님, 대중들의 노고와 배려가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원융스님의 맏상좌인 서울 정안사 주지 일선스님이 부도와 비를 조성하게 된 경과보고를 통해 "은사스님의 유훈을 받들어 더 열심히 정진하는 수행자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원융스님의 맏상좌인 서울 정안사 주지 일선스님이 부도와 비를 조성하게 된 경과보고를 통해 "은사스님의 유훈을 받들어 더 열심히 정진하는 수행자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해인총림 방장 원각 스님, 조계총림 방장 현봉 스님,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과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 스님, 해인총림 유나 원타 스님을 비롯한 대중 200여명이 참석했다.

성철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간화선 선양’을 사명으로 생각했던 원융 스님은 열반 전 문도와 제자들에게 “이오위칙(以悟爲則)을 명심하면서 절대로 화두(話頭)를 놓치지 말라”는 당부를 하며 오직 화두참선을 통해 생사해탈에 이를 것을 마지막까지 강조했으며 2019년 3월 3일 오후 10시 20분 해인사 관음전 수좌실에서 원적(圓寂)에 들었다.
 

원융스님
원융스님
해인사 비림에 조성된 원융스님의 부도와 비
해인사 비림에 조성된 원융스님의 부도와 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