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PD수첩, 사실 왜곡과 불교 폄훼”
“MBC PD수첩, 사실 왜곡과 불교 폄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19 17:28
  • 호수 358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나눔의집 관련 보도에 대해 입장 밝혀

조계종이 MBC pd수첩 나눔의집에 후원하셨습니까방송과 관련 사실 확인도 없이 일방적 주장만을 담은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

조계종은 519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pd수첩은 조계종의 큰 그림이라거나 내부 제보자들의 후원금 들어오는 건 다 조계종 법인으로 들어가고라는 자극적 용어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일방의 발언을 교묘히 편집한 영상을 게시했다이러한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일방의 왜곡된 내용임을 밝힌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나눔의집은 독립된 사회복지법인으로 조계종이 직접 관리 감독하는 기관이 아니며 종단도 직접 운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 그럼에도 pd수첩이 조계종 법인’ ‘조계종의 큰 그림이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 조계종 법인이 어디를 칭하는지 명백히 밝혀야 하며 큰 그림이라 칭한 것에 대해서도 반드시 그 근거를 밝혀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pd수첩은 단지 현재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나눔의집에 제직했다는 사실을 확대해 억지 주장을 하는 것은 아닌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명백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방송을 통해 허위 사실을 공표한 행위에 대해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법적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2018MBC pd수첩이 당시 교육원장이던 현응스님에 대해 일방적 의혹을 제기, 경찰과 검찰의 장기간 수사 결과 혐의 없음결론이 났던 사례도 언급했다. 조계종은 “pd수첩은 현재까지 현응스님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 단 한번의 사과조차 없다“pd수첩의 왜곡 취재는 오랜 시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고자 했던 나눔의집 전체 노력을 폄훼하는 행위와 다름없다고 했다.

조계종은 나눔의집은 199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고자 조계종 스님들의 헌신적 노력과 지원을 통해 설립됐다는 점, 원행스님은 약 20년 기간 동안 상임이사 및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관장으로 10여 명 할머니들의 장례를 주관하며 누구보다 애정을 가져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광주시, 경기도 감사를 통해 관련 의혹이 확인될 것이라며 공공연히 불교계를 겨냥해 비난을 자행했던 최승호 사장 퇴임 이후 MBC가 공적기관으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조계종의 기대는 헛된 바람이 됐다고 덧붙였다.

나눔의집 또한 같은날 입장문을 내고 최근 불거진 운영 논란에 대해 깊이 참회한다이유를 불문하고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나눔의집은 사회복지법인 나눔의집은 조계종 산하 법인이 아니며 독립된 법인으로 운영되고 있다현재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객관적 진상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생각 2020-05-20 05:42:17
지금 이 시국에 mbc 보도가 중요한게 아니잖아요
할머니들 지금이라도 최고로 모시세요
운영 잘못한 부분 참회부터하세요
할머니들께 안 쓴돈 모두 할머니위해 사용하세요
시설 부터 최고로 옮기고
건강하시도록 최선을 다해주세요

일반 할머니들 요양시설도
그곳 보다는 좋겠습니다 부끄럽다 못해 분노가 치밀어요

착카게삽시다 2020-05-21 12:12:39
경기도에서조사해보니
할머니등에 왕빨대 꼽고모터로 피뽑았다
불신은 이것도 거짓말이라네
이만희보다 더사악한 불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