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 위해 싸운 5월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민주화 위해 싸운 5월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5.18 18:25
  • 호수 3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노위, 광주 원각사 등 5.18 추모행사
서울 광주 등지서 기도회 주먹밥나누기 등 진행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는 광주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5월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광장에서 추모기도회를 열었다.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며 행사 진행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도는 멈추지 않았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광주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5월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광장에서 추모기도회를 열었다.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며 행사 진행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도는 멈추지 않았다.

아직도 정확한 진상규명이 되지 않은 5.18 광주민주항쟁의 뜻과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불교계의 염원이 광주와 서울에서 재현됐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해 광주 원각사, 광주불교환경연대 등이 광주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희생 영령 추모기도회와 주먹밥 나누기 등의 추모행사를 열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181980년대 민주열사들이 투옥됐던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추모기도회를 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5.18 유공자 등 최소한의 인원으로 발열 체크와 거리두기 등의 질서를 유지한채 시작된 서울 기념식에서 종교별 기도회로 진행됐다.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광장의 행사장은 굻은 장대비와 세찬 바람이 몰아쳐 진행이 어려웠으나, 사회노동위원장 혜찬스님과 부위원장 지몽스님, 법상스님, 총무원 사회국장 혜도스님 등은 희생 영령들이 새겨진 단상에서 괘불을 펼친채 기도회를 이어갔다.

사회노동위원장 혜찬스님은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야 광주민주항쟁의 진실을 목도하고 부끄러움을 감출 수 없었다“5.18 희생자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나가겠다는 다짐을 오늘의 기도에 담고자 한다고 인사했다.

30여분의 기도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거센 비바람은 계속 이어졌다. 비가 들이치는 기도회 현장 상황에서도 기도는 멈추지 않았다. 최수동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장은 오늘의 기념식에 불교계가 동참해 준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5.18 희생 영령에게 큰 위로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