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숭총림 수덕사, 경허스님 열반 108주기 추모다례
덕숭총림 수덕사, 경허스님 열반 108주기 추모다례
  • 이시영 충청지사장
  • 승인 2020.05.18 09:53
  • 호수 3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5월16일 대웅전에서 경허스님 열반 108주기 추모다례를 봉행했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5월16일 대웅전에서 경허스님 열반 108주기 추모다례를 봉행했다.

구한말 쇠락한 선풍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한국불교 중흥의 기초를 놓은 경허스님 열반 108주기를 맞아 추모다례가 봉행됐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5월16일 대웅전에서 문도대표 설정스님과 방장 달하스님, 수덕사 주지 정묵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 1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추모다례를 봉행하고 스님의 유훈을 기렸다.

문도대표 설정스님은 “조선조 500년간 불교가 탄압을 받던 시절에 선사는 혜성처럼 나타나 피나는 정진 끝에 득도하셔서 꺼진 전등을 다시 일궈 세웠다”며 “오늘날 한국불교가 활발하게 참선하고 교리와 율을 배우는 것도 경허스님의 가피로, 그분의 뜻을 받들어서 열심히 정진하자”고 당부했다.

경허스님은 1849년 전주에서 태어나 9세 때 과천 청계사로 출가했으며 14살에 계룡산 만화강백 문하에서 내외전을 섭렵했다. 스님은 ‘여사미거 마사도래’ 화두를 타파해 깨달음을 얻었으며 수월, 혜월, 만공, 한암스님 등의 선승을 길러내며 일제강점기 한국불교 중흥에 이바지했다.

스님은 1912년 음력 4월25일 세수64세 법납 56세로 함경도 갑산 웅이방에서 임종게를 남기고 열반에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