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태준의 오늘은 詩] 박목월 ‘구름밭에서’
[문태준의 오늘은 詩] 박목월 ‘구름밭에서’
  • 문태준 시인 · 불교방송 PD
  • 승인 2020.05.16 14:02
  • 호수 35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둘기 울듯이
살까보아
해종일 구름밭에
우는 비둘기

다래 머루 넌출은
바위마다 휘감기고
풀섶 둥지에
산새는 알을 까네

비둘기 울듯이
살까보아
해종일 구름밭에
우는 비둘기

- 박목월 시 ‘구름밭에서’ 전문
 


하루 종일 비둘기가 운다. ‘구름밭’은 산꼭대기에 높이 있는 뙈기밭을 일컫는다. 그러나 그런 조그마한 밭가에서 종일 산비둘기가 운다는 뜻으로 한정할 이유는 없을 듯하다. 구름이 일어나고 모이고 흩어지고 흘러가는 곳처럼 그 정도의 높은 곳에서 비둘기가 울고 있다는 뜻으로도 이해할 수 있겠다. 이렇게 이해하면 탈속의 느낌이 강해진다. 

다래와 머루의 줄기는 길게 뻗어나가 견고하고 무거운 바위마다 휘감고, 풀숲의 둥지에는 산새가 알을 낳았다. 이 대목의 시구는 강한 생명력과 신생의 기운을 특별히 느끼게 한다. 마을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자연의 활동과 자연의 나날이 새로워짐을 찬찬히 차분하게 살펴보는 심사가 이 시에는 짙게 배어 있다. 

[불교신문3582호/2020년5월1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