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우리 모두 부처님”
[찰나의 화두] “우리 모두 부처님”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5.13 17:50
  • 호수 35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당 지붕을 올려봤다. 새로운 등이 밝혀져 있다. 원통모양의 등 마다 부처님이 자리하고 있다. 등에 서원지를 매단 이들의 마음자리에도 부처님이 있다. 그 사이를 비천상이 한분 한분씩 찾아다니며 예경을 올린다. 

[불교신문3581호/2020년5월13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