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나눔, 5월 환자 김드림 양에 600만원 지원
생명나눔, 5월 환자 김드림 양에 600만원 지원
  • 엄태규 기자
  • 승인 2020.05.11 13:55
  • 호수 35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병변으로 인지수준 7개월…치료 절실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이 5월7일 생명나눔실천본부 5월 치료비 지원 환자로 선정된 김드림 양 어머니에게 치료비를 전달하는 모습.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이 5월7일 생명나눔실천본부 5월 치료비 지원 환자로 선정된 김드림 양 어머니에게 치료비를 전달하는 모습.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스님)는 5월7일 법인 사무실에서 5월 치료비 지원 환자로 선정된 김드림(7세) 양에게 6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치료비 전달식에는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상임임사 보인스님이 참석해 김 양의 어머니에게 치료비를 전달하며 쾌유를 기원했다. 치료비는 생명나눔 소식지 <행복한 빈손>과 BBS불교방송 ‘거룩한 만남’ 프로그램을 통해 마련했다.

뇌병변‧지적장애를 가진 김드림 양은 생후 10개월에 검사한 발달검사에서 언어, 보행, 섭식장애 등 전반적인 면에서 발달이 늦는 소견을 보였다. 원인을 찾기 위해 여러 대학병원을 찾아 CT 및 MRI 등 검사를 실시했으나 뇌손상의 원인은 찾을 수 없었다.

현재 7살인 김드림 양은 인지수준이 불과 7개월에 머물러 있다.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김 양의 아버지 수입으로 다섯 식구 생계를 이어 나가기에도 벅찬 실정이다.

보인스님은 치료비를 전달한 뒤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꾸준히 치료를 잘 받아 하루빨리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