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스님 5000명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선언
조계종 스님 5000명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선언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01 12:57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교역직
본말사 주지 등 소임자 5000여명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전격 ‘기부’
종교계 최초 기부의사 공식 선언
조계종 소속 스님 5000여명이 정부에서 지급하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같은 선언은 종교계에서 처음 있는 일로서 의미가 크다. 조계종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선제적인 조치로 정부와 국민들로부터 감사와 칭찬을 받아 왔다. 사진은 4월30일 부처님오신날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거행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주요 소임자 스님들이 기도를 하고 있는 모습. ⓒ불교신문
조계종 소속 스님 5000여명이 정부에서 지급하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같은 선언은 종교계에서 처음 있는 일로서 의미가 크다. 조계종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선제적인 조치로 정부와 국민들로부터 감사와 칭찬을 받아 왔다. 사진은 4월30일 부처님오신날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서 거행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주요 소임자 스님들이 기도를 하고 있는 모습. ⓒ불교신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종단 주요 소임을 맡고 있는 5000여 명 스님들이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2차 추가경정예산안이 430일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조치다. 소득 상관없이 전 국민이 지급 대상으로 종교인 또한 모두 포함되지만 스님들은 수령 신청을 하지 않고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결정의 이유로 조계종은 51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 생활의 안정과 경제 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국민들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길 바란다" 며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국민들의 마음을 보듬어 안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부 의사를 밝힌 스님은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에 종사하는 교역직 종무원, 중앙종회의원, 전국 각 사찰에서 주지 및 국장 소임을 맡고 있는 스님 등이다.

조계종은 지난 3개월 간 코로나 예방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산문 폐쇄에 가까운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법회를 중단하고 불교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토록 권하며 방역 당국 지침에 따랐다.

부처님오신날 법요식과 연등회 등을 한달 뒤인 윤사월 초파일로 연기하는 등 적극적 대응으로 종교계 안팎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의사를 밝힌 것도 종교계에선 조계종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제 2020-05-06 15:38:07
기부한 사찰중에서 어렵다고하는 사찰들을
선별해서 기부액만큼 분담금에서 공제해주는
제안을 드립니다

언제주나 2020-05-06 07:27:21
기부반대
동의를얻고
행정을하라

2020-05-06 07:25:58
기부반대한다

난감하네 2020-05-06 07:22:47
종단 소임자ㆍ본말사 주지스님들 5,000명 기부 소식에 경의를 표합니다.

이 분들은 종단에서 보시금(월급) 받고 먹고 살만한 분들이고 재난지원금 없어도 살사람들이니 이분들이더내지

기부 2020-05-06 07:12:01
종단 소임자ㆍ본말사 주지스님들 5,000명 기부 소식에 경의를 표합니다.

이 분들은 종단에서 보시금(월급) 받고 먹고 살만한 분들이고 재난지원금 없어도 살림살이가 별 차이가 없습니다.

그 외의 다수 스님들은 수입이 없고 단돈 십만원도 큰 돈이고 재난지원금을 기대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