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총림 범어사, 지혜와 자비의 불빛 밝히다
금정총림 범어사, 지혜와 자비의 불빛 밝히다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20.05.0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30일 ‘부처님오신날 점등식’ 봉행
금정구청에 코로나성금 전달 ‘의미’
금정총림 범어사는 4월30일 경내 대웅전 앞마당에서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점등식을 봉행했다.
금정총림 범어사는 4월30일 경내 대웅전 앞마당에서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점등식을 봉행했다.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혜와 자비의 불빛이 천년고찰 금정총림 범어사 도량을 환히 밝혔다.

부산 범어사(주지 경선스님)는 4월30일 경내 대웅전 앞마당에서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점등식을 봉행했다. 이날 봉축 점등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저녁예불에 이어 진행된 점등식에선 주지 경선스님을 비롯한 내외빈 등이 함께 점등 스위치를 누르자 도량을 가득메운 연등이 금정총림 범어사를 환히 비췄다. 윤4월 부처님오신날인 5월30일까지 연등 장엄이 이어진다.

한편 범어사는 이날 점등식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을 부산 금정구청에 전달했다. 이 성금은 진해 정암사, 영도 영광사 등 금정총림 말사 사찰들이 십시일반 마련해 의미를 더했다.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은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참뜻을 되새기며 우리 불자들도 타인의 아픔을 살피는 대자대비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며 “코로나19 피해 대응 및 복구에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하루빨리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국민 모두가 조금만 더 힘을 내자”고 강조했다.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은 점등식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을 부산 금정구청에 전달했다.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은 점등식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을 부산 금정구청에 전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