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 “부처님 자비심으로 코로나 극복하길”
여·야 정치권 “부처님 자비심으로 코로나 극복하길”
  • 박인탁 기자
  • 승인 2020.04.30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오신날 맞아 각 정당 봉축메시지 발표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여·야 정치권에서 잇따라 봉축메시지를 발표하며 부처님의 자비심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기를 서원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43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불교계는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자비와 평등을 실천하며 국민에게 큰 힘이 돼 주었다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에게 따뜻한 위안과 든든한 용기를 주는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교계에 감사인사를 건넸다.

이어 송 대변인은 전 세계가 맞닥뜨린 코로나19 위기 속 불교가 주는 자비와 평화, 화합의 정신이 더욱 뜻깊다면서 코로나19 극복의 염원을 담은 희망의 연등이 밝게 빛나듯 대한민국이 환해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서원했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도 430일 논평을 통해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며, 오늘 하루 거리마다 걸린 오색 연등이 시름하는 국민들의 삶, 골목 곳곳을 따뜻하게 비춰주길 기원한다고 축하메시지를 발표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유례없는 세계적 감염병 사태로 국민 건강과 경제가 도탄에 빠진 상황이라며 그 어느때보다 부처님의 따뜻한 자비로움과 이웃을 돌보는 불교 정신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430일 브리핑에서 올해 봉축표어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은 코로나19로 인해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결은 더 강화하고 과감하게 확장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정의당의 제안과 맞닿아 있는 표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계기로 국가와 기업은 부처님이 말하신 자비의 뜻을 깊이 헤아려 이윤중심의 운영 기조를 벗어나 일자리를 보장하고 환경을 보호하길 바란다면서 이러한 비용을 늘이는 것은 세상에 자비로운 마음을 꽃피워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동료 시민들에게 행복과 평안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