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사회복지재단, 취약계층에 마스크 3000매 지원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취약계층에 마스크 3000매 지원
  • 엄태규 기자
  • 승인 2020.04.2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거주시설 등 복지시설 5곳에 전달
사회복지재단이 4월21일 장애인 거주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5곳에 마스크 3000매를 지원했다. 사진 왼쪽부터 장영희 소빛 원장, 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 류미아 어린이집원장협의회장.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4월21일 장애인 거주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5곳에 마스크 3000매를 지원했다. 사진 왼쪽부터 장영희 소빛 원장, 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 류미아 어린이집원장협의회장.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이 코로나19로 도움이 필요한 우리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온정을 보탰다.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은 4월21일 재단 사무실 내 법당에서 전달식을 갖고 사회복지시설 5곳에 마스크 3000매를 지원했다. 전달식에는 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과 류미아 어린이집원장협의회장, 장영희 여성장애통합보호시설 소빛 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회복지재단은 2월부터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긴급 모금캠페인을 실시해 기금을 마련했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사회복지시설은 대부분 휴관을 연장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24시간 돌봄서비스를 펼치고 있는 시설들을 중심으로 선정했다.

마스크 3000매는 아동시설인 룸비니동산그룹홈과 여성장애통합보호시설 소빛, 신안군장애인거주시설, 북한이탈주민쉼터인 연꽃쉼터, 어린이집원장협의회 등 복지재단 산하시설 5곳에 전달됐다.

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스님은 “사회·경제적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후원자 분들이 마음을 모아주신 덕분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마스크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 많은 양은 아니지만 소중하게 쓰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