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종교계 헌신이 국민에 용기 · 희망 주고 있다”
정 총리 “종교계 헌신이 국민에 용기 · 희망 주고 있다”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4.0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종교 지도자들과 국무총리 초청 오찬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3일 서울 공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종교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가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3일 서울 공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종교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4월3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 초청 오찬에 참석했다.

이날 오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불교계가 법회 중단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는데다 천주교 또한 미사를 중지하는 등 종교계가 자발적으로 협조하고 있는 데 따른 고마움을 전하기 위한 것이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교 지도자들은 정부의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을 격려하며 “앞으로도 코로나를 비롯한 재난대응에 종교계가 앞장서 지원할 것”이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 종교계 간 소통 매뉴얼을 구축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부처님오신날 행사와 부활절 행사 등을 연기하고 있는 종교계에 재차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종교계 결단과 헌신이 국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있다”며 “정부도 종교계 협력에 발맞춰 종교문화 활동지원 예산의 조기집행과 온라인 법회, 예배 등 비대면 종교활동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종교시설 방역물품을 확보하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김희중 천주교주교회의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진기 성균관장 직무대행,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재희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