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주사 정오 ‧ 정락스님 부도탑 제막
용주사 정오 ‧ 정락스님 부도탑 제막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4.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만의사 부도전에 건립
용주사 정오스님과 정락스님의 부도탑 제막식이 4월1일 화성 만의사에서 열렸다. 정오스님의 문하 제자 성노스님, 성법스님, 성재스님, 성해스님 등이 부도탑을 제막하고 있다.
용주사 정오스님과 정락스님의 부도탑 제막식이 4월1일 화성 만의사에서 열렸다. 정오스님의 문하 제자 성노스님, 성법스님, 성재스님, 성해스님 등이 부도탑을 제막하고 있다.

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의 은사 정오스님과 조계종 포교원장을 지낸 정락스님의 부도탑 제막식이 41일 화성 만의사에서 봉행됐다.

제막식은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 성재스님, 성노스님, 성해스님 등 정오스님의 제자들을 비롯해 약수암 주지 성곡스님, 반야사 주지 심경스님, 학교법인 동국대 상임이사 성월스님, 중앙종회의원 성광성무스님, 영월암 주지 보문스님, 칠장사 주지 지강스님, 박기련 동국대 사무처장, 임명배 미래통합당 화성을 국회의원후보 등이 참석했다.

이날 부도탑이 세워진 정오스님은 근대불교의 큰어른 전강스님의 문하에서 출가한 후 일생을 전국의 제방선원에서 가행정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오스님의 제자 성해스님은 은사 스님은 전강스님의 둘째 상좌로 출가해 이천 영월암에서 잠깐 소임을 맡은거 외에는 평생 제방의 선원에서 정진하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정락스님은 해인사 승가대학을 졸업한 후 중앙종회의원을 비롯해 포교원장, 총무원 호법부장, 기획실장 등 종단의 소임을 두루 역임했다. 용주사 주지를 비롯해 만의사, 화광사 주지 등을 맡아 가람 중창과 수호에도 큰 업적을 남겼다. 특히 전법과 포교를 위해서라면 어디라도 찾아가 법을 설한 스님으로 유명하다.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은 은사 정오스님과 만의사를 중창한 율사 정락스님의 부도탑을 여법하게 모실 수 있도록 교구내 많은 스님들이 도움을 준데 대해 감사드린다선대 스님들의 원력을 이어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정진하자고 인사했다.
 

부도탑 제막식은 정오스님의 43주기 기일에 맞춰 열렸다.
부도탑 제막식은 정오스님의 43주기 기일에 맞춰 열렸다.

화성=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