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등을 답시다
[찰나의 화두] 등을 답시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3.3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래 이맘때면 가족 서원을 써넣은 연등꼬리표를 좋은 위치에 달려고 까치발로 도량 곳곳을 누비는 불자들의 재밌는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썰렁하다. 덩달아 꼬리표를 매달아 주시는 사찰 관계자 분들도 어깨가 처진다. 바람 곁따라 일렁이는 꼬리표들의 서걱거리는 소리가 그립다. 

[불교신문3570호/2020년4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