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마주할 때 깨닫는 삶의 의미
죽음을 마주할 때 깨닫는 삶의 의미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3.3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섯 개의 초대장

프랭크 오스타세스키 지음 / 주민아 옮김 / 판미동
프랭크 오스타세스키 지음 / 주민아 옮김 / 판미동

미국 최초로 불교계 호스피스인 ‘메타 인스티튜트’를 창립해 지난 30여 년간 죽음을 앞둔 수천 명의 사람들과 삶의 마지막을 함께한 불교 수행자 프랭크 오스타세스키가 죽음을 마주할 때 알게 되는 5가지 삶의 의미를 정리한 <다섯 개의 초대장>가 최근 우리말로 번역돼 나왔다.

저자는 죽음을 앞에 둔 사람들과 함께하며 왜 사람들은 죽음을 앞두고서야 하루, 한 시간, 일 분, 일 초를 아까워하며 매 순간의 소중함을 깨닫는 것일까 의문을 가졌다. 그리고 죽음을 목전에 뒀을 때야 비로소 행하게 되는 용서, 깨달음, 사랑 등을 죽음의 문턱에서가 아닌, 우리 삶 속에서 행하는 방법을 깨닫기 시작했다.

때문에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수많은 환자들의 임종을 지켜보며 알게 된 삶의 의미를 다섯 가지 항목으로 나눠 정리했다. 이것이 죽음이 우리에게 전하는 ‘다섯 개의 초대’를 말하고, 여기서 ‘초대’는 다름 아닌 우리 삶으로의 초대를 의미한다.

이 다섯 가지 초대를 요약하면, 우리는 죽음의 순간까지 ‘기다리지 말고’, 매 순간 삶을 ‘환영하고, 부딪히면서, 평온한 마음으로, 열린 상태를 유지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수십 가지의 죽음의 사례를 통해 우리가 깨닫게 되는 것은 죽음이 아닌, 온전한 삶으로의 방향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죽음이 전하는 지혜를 얻기 위해서 성현이 되거나, 굳이 삶이 끝나는 지점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현재 이 순간을 충실하게 살아야 한다는 진리를 깨닫게 된다.

“죽음은 삶에서 멀리 있는 듯하지만, 실은 우리 삶 곳곳에 널려 있다. 이는 뉴스만 보면 곧바로 깨닫게 되는 사실이다. 하지만 그 누구도 내 옆에 매 순간 죽음이 머무르고 있다고 느끼지는 못한다. ‘죽음’은 우리가 이제껏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세계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먼저 죽음이 찰나와 같이 지나는 매 순간마다 우리의 동반자로 항상 곁에 머무른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면서 “이 죽음을 두려워하고 기피하기 보다는 오히려 직시하면서 인생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찾아내도록 도와주는 ‘비밀 스승’으로 삼자”고 조언한다. 저자가 수천 번 ‘꺼져가는 숨’을 목도하며 깨달은 것은 오히려 ‘생동하는 삶’이다. 이 책이 죽음이라는 스승이 알려주는 삶의 의미를 좇아가는 과정이라고 부르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귀한 죽음의 경험을 발판 삼아 차마 엄두가 나지 않고, 대면하기 어려워 기피했던 삶의 진실을 살아 있는 이 순간 만나는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