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 치유 위한 ‘서원의 등’ 달아 보세요”
“코로나19 극복 · 치유 위한 ‘서원의 등’ 달아 보세요”
  • 홍다영 기자
  • 승인 2020.03.2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교원, 코로나19 극복 ‘서원의 등’ 달기 동참 제안

윤4월 부처님오신날 봉축등과
코로나 극복 위한 ‘서원의 등’
하나 더 달기 사부대중에 권장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이 3월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집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서원의 등' 하나 더 달기에 사부대중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이 3월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집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서원의 등' 하나 더 달기에 사부대중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조계종 포교원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극복과 치유를 위한 ‘서원의 등달기’를 제안하고 나섰다.

포교원장 지홍스님은 3월25일 집무실에서 연 기자간담회를 통해 “종단은 부처님오신날을 연기하고 코로나 극복 치유를 위한 기도를 올리기로 했다”며 “이에 포교원은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등과 함께 우리사회 평화와 화합을 발원하는 ‘서원의 등’ 하나 더 달기 캠페인을 펼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일선 사찰에선 봉축 등과 서원의 등표를 준비하고, 신도들은 각자 개별적인 장소에서 <약사여래경>과 <보배경>을 독송하며 수행공동체와 사회를 위한 기도를 올리며 재적사찰과 인연 있는 사찰에 서원의 등을 하나 더 밝히면 된다. 권장 기간은 5월30일 윤4월 부처님오신날 회향기도 때까지 하면 된다.

사찰에서도 치유와 자비의 등, 지혜의 등, 생명의 등, 나와 이웃을 위한 등, 남북통일의 등, 화합의 등, 평화의 등, 성취의 등 등과 등표를 준비해야 한다. 포교원은 전국 사찰에서 이번 등 달기 운동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침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한다.

이날 포교원은 SNS(네이버 밴드)를 활용한 서원의 등 달기 도전 릴레이 진행을 위한 매뉴얼도 안내했다. 사찰 단체나 기관별로 모여 온라인에서 매일 함께 정진할 수 있도록 밴드를 만들어 정진한 사진이나 동영상, 음성메시지 등을 올려 인증하는 방법이다.

포교원은 이날 코로나19 예방수칙인 손 씻기를 하며 일상에서 수행도 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했다. 모든 병고를 물리치는 진언인 관세음보살보살수진언(옴 기리기리 바아라 훔 바탁)과 손을 씻으며 외우는 진언인 세수진언(옴 주가라야 사바하)을 생활화하면 된다. 부처님 명호를 부르거나 평소 수지 독송하는 진언을 외우며 손을 씻어도 된다고 덧붙였다.

포교원장 지홍스님은 “본래 불교는 실천과 수행의 종교다. 나와 가족을 위한 등도 좋지만, 지금 사회가 시대적으로 필요로 하는 공동체를 위하는 발원을 담은 등 달기를 하도록 하는 것이 신행혁신이므로 이번 활동을 제안하게 됐다”며 “올해 윤4월 부처님오신날에는 갈등과 고통을 치유하고 화합을 서원하는 등 달기에 함께하자”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