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사노위 49재 봉행
‘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사노위 49재 봉행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3.2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이재학 청주방송 PD 극락왕생 발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3월23일 고 이재학 CJB청주방송 PD의 49재를 봉행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3월23일 고 이재학 CJB청주방송 PD의 49재를 봉행했다.

14년을 방송사에서 근무했다. 정규직과 똑같은 일을 했지만 임금과 업무 등 각종 차별을 받았다. 이에 항의했다가 방송사에서 해고됐다. 해고된 비정규직 PD는 이를 바로잡고자 싸웠으나 법원에서 패소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열악한 처우와 부당한 고용의 개선을 요구했던 이재학 전 CJB청주방송 PD49재가 323일 청주방송 사옥 앞에서 열렸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가 고(故) 이재학 PD 사건에 주목한 이유는 사회적 약자에게 처해진 가혹한 현실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해고와 프리랜서 고용의 부당함을 호소하며 법적 투쟁을 이어갔으나 약자는 패할 수밖에 없었다. 회사의 조직적 은폐를 넘어서지 못했다. 지역 신문과 방송은 약속이라도 한 듯 침묵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는 극단적 선택을 해야 했던 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을 49재로 위로했다. 위원장 혜찬스님은 고인은 우리에게 많은 과제를 남기고 떠나갔다며 극락왕생을 발원했다.

추모사를 통해 방송현장에서 제2의 이재학이 나오지 않게 하고 비정규직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는 단초를 만들어야 한다조계종 사회노동위도 최선을 다해 이재학 피디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애도했다. 이날 사회노동위는 혜찬스님 외에도 법상스님, 지몽스님, 시경스님, 도철스님, 인우스님, 진화스님 등이 참석해 49재를 주관했다.

진재연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사무국장은 청주방송은 이재학 PD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각종 공작과 협잡으로 진상조사를 방해하고 있다"카메라 뒤에서 일하는 수 많은 노동자들의 존재를 잊지 않고 더 나은 현장을 만들어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회노동위는 고 이재학 PD 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지속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가 고 이재학 PD 사건에 주목한 이유는 사회적 약자에게 처해진 가혹한 현실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가 고 이재학 PD 사건에 주목한 이유는 사회적 약자에게 처해진 가혹한 현실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CJB청주방송 앞에서 열린 고 이재학 PD 49재.
CJB청주방송 앞에서 열린 고 이재학 PD 49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