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표어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표어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0.03.1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축위, “부처님 가르침 메시지를 ‘꽃’으로 비유”
올해 부처님오신날을 빛낼 봉축 표어가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으로 선정됐다.
올해 부처님오신날을 빛낼 봉축 표어가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으로 선정됐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연등회 등 봉축 일정이 기존보다 한 달 여 연기된 가운데, 올해 부처님오신날을 빛낼 봉축 표어가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으로 선정됐다.

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회(위원장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는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뜻과 의미를 대중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불기 2564년 봉축표어를 비롯해 각종 봉축행사에 활용할 포스터를 318일 공개했다.

봉축위에 따르면 올해 봉축 표어는 부처님 자비를 우리의 마음속에 꽃피워 사랑·나눔·행복·평화가 세상에 피어나게 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아울러 부처님 가르침을 전하고 실천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에 비유해 함축적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봉축위는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고통과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고통을 해소하고 행복과 평안을 주는 부처님의 자비가 우리 마음과 온 세상에 가득히 피길 기원한다마음과 세상을 밝히는 연등회는 모든 국민의 건강과 국난 극복을 발원하는 내용을 담아 따뜻한 희망과 자비의 등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해 봉축 일정을 한달 늦춘 윤사월로 조정한다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의 결정에 따라 세부적인 봉축 일정이 변경됐다. 부처님오신날인 430일에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15000개 사찰이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정진에 들어간다. 봉축을 알리는 광화문 광장 점등식 또한 430일 오후7시 봉행된다.

한 달 여 간의 국난 극복 기도를 마무리 하는 회향식은 530일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열릴 예정이며, 봉축행사의 하이라이트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는 523일부터 24일까지 동국대와 종로 일대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