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단 코로나19 극복 모금에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 동참
종단 코로나19 극복 모금에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 동참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3.1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예방…아름다운동행에 금일봉 전달
강창일 회장 "회원 모금해 또 동참할 기회 만들겠다"
국회정각회와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는 3월18일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에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전달했다.
국회정각회와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는 3월18일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에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전달했다.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불자들의 정성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정각회와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도 모금에 동참했다.

국회정각회와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는 3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금일봉으로 전달했다. 이날 국회정각회장 강창일 국회의원과 조기열 국회정각회직원신도회장, 손숙자 부회장, 신연희 재무 등이 전달식을 위해 총무원을 찾았다.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일화스님은 국회 불자들의 정성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우리 불교계와 종단은 코로나19 재난이 빨리 끝날 수 있도록 온 국민과 함께 기도하고 정진하고 있다국회에 있는 불자들이 모금에 참여해주어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강창일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불교계의 활동을 보도를 통해 접해서 알고 있었으나, 모금 캠페인 소식을 뒤늦게 알게돼 급하게 참여하게 됐다시간이 부족해서 국회정각회와 신도회 회원들의 모금을 하지 못했으나 다음에 모든 회원들이 따로 모금을 해서 참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조기열 직원신도회장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불교계가 대중이 모이는 법회를 중단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불자로서 자긍심과 힘이 됐다고 생각한다국회정각회와 직원신도회도 조계종의 지침 소식을 듣고 월례법회를 취소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고 말했다.

내달로 예정된 총선과 관련해서도 환담했다. 강창일 회장은 여야 관계없이 총선에서 뛰는 회원에게 힘이 되는 자리를 만들고자 계획을 잡고 있다총무원장 스님이 격려 전화라도 해주신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요청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불자후보들이 많이 당선되어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강창일 국회정각회 회장이 환담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강창일 국회정각회 회장이 환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