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해결' 불교계 염원 모아진다
'코로나19 사태 해결' 불교계 염원 모아진다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3.0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찰, 해당 지역에 성금 물품 지원
종단 통한 지원성금 전달 이어져 '눈길'
교구본사주지협·전국비구니회 등 성금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 회장 정묵스님(오른쪽)이 3월4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 회장 정묵스님(오른쪽)이 3월4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코로나19 감염증 사태의 조기 해결을 염원하는 불교계의 염원이 성금 전달로 이어지고 있다. 조계종단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지역에 생수 20만개를 전달하기로 하는 등 범종단적 차원의 염원이 하나로 모아져 눈길을 끈다.

대구경북지역과 인근 부산경남지역은 지역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범어사와 통도사, 동화사 등 지역 사찰의 직접적인 성금 전달과 물품 지원이 줄을 잇고 있다.

종단을 통한 지원에 동참하는 사찰도 늘고 있다. 종단과 아름다운동행, 불교신문이 공동 캠페인을 통해 긴급 모금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한마음선원이 안양 본원 대중의 정성을 모아 4100여만원의 성금을 전해온데 이어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정묵스님, 덕숭총림 수덕사 주지)도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힘을 보탰다. 전국비구니회(회장 본각스님)35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찾아 성금 30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34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교구본사주지회의에 앞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1000만원을 전달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불교계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국면은 우리 민족이 가진 저력을 통해 충분히 극복될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국면 속에 서로를 믿지 못하고 흩어지는 것이라며 인드라망의 세계 속에 책임을 나눠지고 있는 우리가 먼저 합심해야 문제가 해결된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불교계가 그 짐을 나누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