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교원 “코로나 극복위해 함께 기도정진 합시다”
포교원 “코로나 극복위해 함께 기도정진 합시다”
  • 홍다영 기자
  • 승인 2020.03.0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3일 ‘코로나19 극복 사부대중 기도정진’ 안내
약사여래경 보배경 독경 통해 공동체 위한 정진 제안

조계종 포교원(원장 지홍스님)은 코로나19 사태로 힘겨워하는 국민들을 응원하고 하루빨리 종식되길 염원하는 특별기도정진에 들어갔다.

포교원은 3월3일 배포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부대중 기도정진’ 자료를 통해 “고통 받는 나와 이웃을 위한 사부대중 기도정진에 적극 동참해 달라”며 동참 방법을 안내했다.

이에 따르면 사부대중은 3월3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각자 개별적으로 수행 정진하는 장소에서 매일 두 번 이상 <약사여래경>이나 <보배경> 기도문 독경 등을 통해 이웃과 공동체를 위한 기도를 하면 된다.

포교원이 배포한 기도문은 종단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대중이 함께 모여 진행할 수 없으므로 개인 연락망이나 단체 메시지방 등에 기도문과 지침을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개인 연락망이나 단체 메시지 대화방 등에 기도문과 종단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공유할 것을 요청했다. 마을거울 108앱, 붓다로 살자앱 등을 종단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 각자에 맞는 수행방식으로도 기도정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포교원은 각자 원력을 세워 종단과 사찰, 사회에서 진행하는 코로나 극복 기부 등에 자유롭게 동참하는 보살행 실천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재적사찰과 인연 있는 사찰에 가족과 이웃을 위한 서원의 등달기에도 적극 동참하자고 제안했다.

포교원이 사부대중에 독송을 제안한 약사여래경은 전통적으로 병고를 극복하기 위해 대승 불교권에서 널리 독송되었던 경전이며, <보배경>은 부처님 당시 왓지국의 수도 웨살리에 전염병이 퍼졌을 때 부처님께서 독송하도록 권하셨던 경전으로 <숫타니파타>에 실려있다. 
 

발원문

일체 중생을
지혜와 자비로 인도하시는
부처님께 귀의하옵고 발원합니다.

부처님께서는
지금 우리가 살아 숨 쉬고 있음이
햇빛과 공기와 물과 흙,
함께 하는 모든 생명들의 청정함에서
비롯된 것임을 깨닫게 해 주셨습니다.
모든 소중한 인연들에 감사하며
온 생명의 행복과 평화를 위해
간절히 기도 올립니다.
오늘 지구촌 생명들을 위협하는 병마는
오직 인간만의 이익을 위하여
뭇 생명의 생존을 위협하고,
개인의 탐욕에 물들어
이웃을 멀리하고
공동체의 청정함을 훼손하여
비롯된 것임을 깊이 성찰하며 참회합니다.

우리 모두는 고귀하고 거룩한 생명입니다.
청정한 마음과 몸으로
병마를 이기는 힘을 길러
함께 일어서기를
간절한 믿음으로 기도합니다.
나와 가족, 이웃은 더불어 사는 운명 공동체입니다.
인종과 종교, 국경과 신분을 초월하여
지구촌 모든 인류가 화합하며
서로의 용기를 북돋아
어려움을 함께 이겨 나가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생명을 지키는 일은
무엇보다 고귀한 복을 짓는 것입니다.
병자들을 돌보는 의료인들과
모든 공덕자들의 건강과 행복을 발원하며
함께 보살행을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나아가 온 세상이
한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영원히 평화롭고 행복한
지혜와 자비의 길로 함께 나아가기를
발원하며 정진해 나가겠습니다.

간절한 서원을 받아 주소서.

나무 약사여래불, 나무 약사여래불, 나무 약사유리광여래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