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이웃…조계사 가피봉사단 나섰다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이웃…조계사 가피봉사단 나섰다
  • 엄태규 기자
  • 승인 2020.02.2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 취약계층 위해 생수 라면 등 생필품 전달
서울 종로구 17개동, 500가구에 지원 예정
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무료급식이 중단된 지역 내 급식 취약 계층을 위해 라면과 국수 등 생필품을 2월28일 전달했다. 사진은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과 가피봉사단이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무료급식이 중단된 지역 내 급식 취약 계층을 위해 라면과 국수 등 생필품을 2월28일 전달했다. 사진은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과 가피봉사단이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이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해 온정을 보탰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무료급식, 도시락 배달 봉사가 중단돼 어려움을 겪는 급식 취약 계층을 위해 생필품을 전달한 것이다.

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단장 김문주)는 2월28일 서울 조계사 불교대학 1층 로비에서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생필품을 종로구청에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과 김문주 가피봉사단장, 김진여심 가피봉사단 부단장, 김진이 종로구청 희망복지지원팀장, 조은실 종로1·2·3·4가 주민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가피봉사단이 준비한 생필품은 생수 500㎖ 4000개, 국수 12㎏ 200박스, 라면 5개들이 500박스, 세면도구 세트 500개 등으로, 서울 종로구 17개동, 500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국민들이 힘들어 하는 시기다. 작지만 마음을 모아 생필품을 전달하게 됐다”며 “모두 함께 지혜를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기를 바란다. 조계사는 어디든지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을 때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여심 가피봉사단 부단장은 “코로나19로 무료급식이 끊기고 도시락 배달이 안 되는 곳들이 많아 생필품을 준비해 전달하게 됐다”며 “가피봉사단이 마련한 물품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