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 봉선사 중흥 힘쓴 ‘운경스님 추모집’ 간행
근현대 봉선사 중흥 힘쓴 ‘운경스님 추모집’ 간행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2.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경스님,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
문도회, 열반 20주기 기신재에서 봉정
근현대 봉선사 중흥에 힘쓴 기홍당 운경선사의 열반 20주기를 맞아 문도회가 추모집을 간행했다. 문도대표 의정스님과 제25교구본사 봉선사 주지 초격스님이 2월16일 추모집 '운경스님,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를 불전에 봉정하고 있다.
근현대 봉선사 중흥에 힘쓴 기홍당 운경선사의 열반 20주기를 맞아 문도회가 추모집을 간행했다. 문도대표 의정스님과 제25교구본사 봉선사 주지 초격스님이 2월16일 추모집 '운경스님,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를 불전에 봉정하고 있다.

조계종 원로의원과 봉선사 주지를 지낸 기홍당 운경선사의 열반 20주기를 맞아 문도와 후학들이 추모집을 발간했다.

운경문도회(대표 의정스님)216일 제25교구본사 봉선사에서 열린 운경스님 기신재에서 추모집 <운경스님,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를 불전에 봉정했다.

문도대표 의정스님은 봉정사를 통해 항상 자신보다 남을 더 생각하는 자비로움, 공을 앞세우고 사사로움은 뒤로 하는 공인의 모습, 어느 자리에서도 자신을 내세우지 않는 상 없는 수행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회고했다. 또한 스님의 버릴 것 없는 한 세기를 조촐한 몇 글자로 담는 것이 흔적없이 살다가신 은사 스님의 뜻에 부합하지 않고, 공덕과 덕화에 누가 되는 일임을 알면서도 스님의 가르침을 자신의 삶으로 승화시키는 것이 스승에 대한 도리이자 보은이라 여겨 많은 인연과 함께 이 책을 나누고자 한다고 발간 취지를 설명했다.

25교구본사 봉선사 주지 초격스님은 살아생전 기도나 공부는 절대 미루지 말라시던 스님의 가르침대로 교학 전통의 봉선사 문도답게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겠다스님을 기억할 수 있는 소중한 책을 편찬해준 운경문도 문장 의정스님, 정수스님을 비롯한 문도 스님, 이 책이 나오기까지 수고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운경스님의 추모집 <운경스님,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는 운경문도회가 지난 201818주기 기신재 후 화보집을 만들기로 결정하고 2년여에 걸쳐 유품과 자료 수집, 관련 인물 인터뷰, 원고 작성 등을 거쳐 간행됐다. 운경문도회는 이 책을 통해 운경스님의 생애와 사상, 일화 등을 낱낱이 기록했다.
 

운경스님 20주기 기신재 후 참석 대중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운경스님 20주기 기신재 후 참석 대중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