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茶道)로 빚어낸 예술의 가치
다도(茶道)로 빚어낸 예술의 가치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2.1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묵의 다도, 무언의 전위

아카세가와 겐페이 지음 / 이정환 옮김 / 안그라픽스
아카세가와 겐페이 지음 / 이정환 옮김 / 안그라픽스

아이와 어른을 위한 그림책으로 독자에게 큰 울림을 주었던 전위예술가 아카세가와 겐페이가 일본 최고의 다인 센노 리큐와 다도(茶道)의 이야기로 자신의 예술론을 펼치며 국내외 독자들과 다시 만났다.

<침묵의 다도, 무언의 전위>는 예술의 전방위에서 활약한 저자가 ‘예술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의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생각한 예술의 가치와 의미를 담은 책이다.

저자의 여정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게 할복 명령을 받고 불운하게 삶을 마감한 일본 다도의 대가 센노 리큐의 삶을 다룬 영화의 시나리오 의뢰로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그는 다도의 가치, 리큐와 히데요시의 관계성, 일본과 서유럽의 미의식의 차이, 거리의 사소한 것들에서 미적 감각을 찾아내는 노상 관찰학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예술’이라는 개념에 접근한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평범한 밥그릇에서 미를 발견하고 다도를 완성한 센노 리큐의 길을 따라 찾은 한국에서 동아시아의 공통된 미의식을 발견한다.

특히 저자는 예술의 의미를 발견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해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설치미술가 최재은 작가, 현대미술가 이우환 작가 등을 만난다. 그들과의 만남을 통해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황금 다실을 창경궁 후원에서, 다실의 출입구인 니지리구치를 우리나라 양반촌에서 발견하고 그 미의식의 공통점과 의미를 분석한다.

즉 “우리나라의 도공들이 빚은 소박하고 단순한 이도다완과 같은 다기들이야말로 일상에서 외면당한 가치를 예술적 가치로 승화시킨 동양의 예술 감각”이라고 극찬한다.

또한 곳곳에 담겨 있는 저자의 일러스트와 함께 인문학적 통찰과 예술적 감각으로 다채롭게 펼쳐지는 사유의 과정도 눈여겨 볼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