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부처님 앞에서도 ‘마스크 합장’ 
[찰나의 화두] 부처님 앞에서도 ‘마스크 합장’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2.1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일상의 풍경을 바꿔 버렸다. 절집 풍경도 달라졌다. 일주문과 법당 입구마다 손세척제가 등장했다. <유마경>에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고 했다. 모두를 위한 스스로 노력과 배려가 우리 모두를 지키리라. 

[불교신문3556호/2020년2월1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