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의 비극" 쌍용차 사회적합의 이행 촉구
"10년의 비극" 쌍용차 사회적합의 이행 촉구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1.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노위 등 시민사회단체
쌍용차 약속파기 규탄 성명 발표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는 1월21일 쌍용자동차 회사측의 사회적 합의 파기와 관련해 이행을 촉구하는 시민선언문을 발표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는 1월21일 쌍용자동차 회사측의 사회적 합의 파기와 관련해 이행을 촉구하는 시민선언문을 발표했다.

2018년 극적인 합의로 해고노동자 전원 복직을 약속한 쌍용자동차가 지난 1월 합의를 파기하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이 약속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11년 동안 쌍용차 해고자 복직을 위해 연대해왔던 시민사회단체들은 121일 발표한 시민선언을 통해 쌍용차 회사에 대해 사회적 합의 파기에 대한 사과와 즉각적인 복직 이행을 요구했다.

이들은 시민들의 뜻과 힘을 모아 이뤄낸 사회적 합의가 또다시 기업의 이윤과 국가의 묵인으로 깨다는 것은 46명의 고통에 그치지 않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한 변화를 바라는 이들을 모두 부정하는 것이라며 사회적 합의 파기를 사과하고 조건없이 즉각 복직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쌍용차는 2015년 쌍용차 구매운동과 불매운동의 갈림길에서 전전긍긍했던 순간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에 대해서도 정부는 노동존중을 앞세웠으나 앞선 정권에 다를 바 없는 반노동 정책이 이 모든 사태를 부르는 신호가 되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책임론을 거론했다.

시민선언문을 낭독한 사회노동위원 한수스님은 쌍용차 노동자들이 일방적인 휴직 처릴거부하고 복직 예정일로부터 매일 일터로 출근해 자신들의 삶의 자리를 되찾는 싸움을 다시 시작했다기업의 이윤 보다 인간으로서의 생존권이 존중받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쌍용차 해고노동자 복직 합의는 지난 20189월 회사와 노조, 정부측간 이뤄졌다. 2019년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복직시킨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쌍용차는 마지막 해고자 46명에 대해 무기한 휴직 처리했다. 10년을 끈 쌍용차 문제는 노동자와 가족 30여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사회적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