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PD의 자전거 인문학
김영환 PD의 자전거 인문학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1.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PD의 자전거 인문학

김영환 지음/ 미다스북스
김영환 지음 / 미다스북스

KBS에서 33년째 다큐멘터리와 시사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는 김영환 PD가 자전거를 만나면서 그 여정과 심정을 기록으로 남긴 <김영환 PD의 자전거 인문학>을 최근 펴냈다. “자전거로 긴 오르막을 올라갈 때면 심장은 터질 것 같이 쿵쾅거린다”는 저자가 자전거 여행에서 찍은 사진과 여행 후기를 책으로 엮은 것이다.

특히 자전거 두 바퀴로 대한민국 산천을 두루 다닌 성찰과 여정의 기록으로 자전거로만 갈 수 있는 길과 그 길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과 명승지, 잠시 들러 숨을 고를 수 있는 쉼터를 담았다. 직선 없이 꼬불꼬불한 자전거 길을 손으로 따라가다 보면, 글에서 느껴지는 자전거 여행의 향취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실제로 코스를 타려는 자전거 여행자에게는 어떤 지도보다 실용적인 길잡이가 될 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