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비위’ 도현스님 ‘승풍실추’ 성기스님 제적 징계
‘재산비위’ 도현스님 ‘승풍실추’ 성기스님 제적 징계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1.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0차 조계종 초심호계원 심판부 결과

조계종 초심호계원(원장 호성스님)117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160차 심판부를 열고 재산비위 혐의로 징계 회부된 도현스님(직할교구), 승풍실추 혐의를 받고 있는 성기스님(범어사)에 대해 제적 징계를 내렸다. <승려법>에 따라 제적 징계를 받으면 승적에서 제외되며 승려 신분상 일체의 공권이 박탈된다.

초심호계원은 이날 지난 심판부에서 연기됐던 등운스님(고운사) 주지 인계와 관련한 행정심판에 대한 심리는 종결하고 차기 회의에서 다루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