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여기도 운문사 강원
[찰나의 화두] 여기도 운문사 강원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12.2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뜻 보면 말쑥한 카페 벽면 같다. 그런데 머그잔에는 번호가 적혀 있고, 컵 안에 칫솔이 있다. 잘 짜인 가구에 작은 글씨도 보인다. 화엄반 시작, 화엄반 끝 이어서 사교반, 사집반이 등장한다. 마지막은 치문반 시작과 끝. 역시 세면장에도 흐트러짐 없는 운문사 강원.

[불교신문3546호/2019년12월2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