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우리는 짝지
[찰나의 화두] 우리는 짝지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12.20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 운문사 줄기나무가 굴뚝을 멋스럽게 타고 올라갔다. 우연일까? 다른 굴뚝을 찾아봤다. 모두 같다. 지금도 학인 스님들과 호미질 운력 함께 한다는 올해 아흔의 명성스님이 일군 도량이다. 스님이 오래 전 맺어준 짝지 아닐런지….

[불교신문3544호/2019년12월1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