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우리는 가릉빈가
[찰나의 화두] 우리는 가릉빈가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12.1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하공연의 한 부분을 맞은 대관음사 가릉빈가합창단은 새벽5시에 일어나 꽃단장하고 서울로 왔다고 한다. 무대에서 노래 한 곡조 예쁘게 뽑아내고 관람석으로 되돌아왔다. 피곤이 몰려 올만도 한데, 다른 축하공연 팀의 무대에 열광적인 환호를 보내준다. 즐길줄 아는 합창단의 아름다운 회향이다. 

[불교신문3542호/2019년12월1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