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을 위한 불교기초강의] <43> 법당 이름이 다양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청년을 위한 불교기초강의] <43> 법당 이름이 다양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 이정우 군법사ㆍ육군 대령
  • 승인 2019.12.07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절에 가면 대개 일주문부터 금강문·천왕문·불이문 등을 거쳐 큰 법당으로 향하는데, 이 큰 법당의 현판 이름이 사찰마다 다양한 이유는?
 

‘대웅’은 석가모니부처님 존칭
대웅전 적광전 극락전 미륵전 …
본존불에 따라 현판도 달라져


A   ‘법당(法堂)’은 본존불을 모신 각 사찰의 중심 건물을 일컫는 말로써 예전에는 ‘금당(金堂)’이라고도 불렀습니다.

금당이라고 하면 불상의 금빛에 유래한 것으로 부처님 예배를 중시하는 용어이나, 선종사찰에서는 불상을 향한 기복(祈福)보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통한 깨달음을 중하게 여겼기 때문에 법을 설하는 장소인 법당에 더 큰 비중을 두어 고려 중기 이후 법당이라는 용어가 보편화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법당에도 사찰마다 다른 이름의 현판이 걸려있기도 합니다. 그 이유는, 건물현판은 이름표와 같아서 그 곳에 계시는 본존불이 서로 다르기 때문입니다. 

먼저, 대웅전(大雄殿)은 인도의 산스크리트어 마하비라(mahvra)를 번역한 대웅(大雄)에서 나온 말로써, 석가모니불에 대한 존칭 중 하나입니다. 그러니 당연히 대웅전은 석가모니불을 봉안한 건물입니다. 여기에 격을 높인 대웅보전(大雄寶殿)은 석가모니불뿐만 아니라 좌우에 아미타불과 약사여래불까지 모신 곳을 말합니다.

또한 비로자나불을 중심으로 노사나불과 석가모니불을 양쪽에 모신 곳을 대적광전(大寂光殿), 노사나불만 모신 곳을 비로전(毘盧殿)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대적광(大寂光)이라 하는 것은 ‘진리 그 자체는 말과 모습을 떠나 있어 고요하다. 진리를 상징하는 비로자나불 또한 침묵하고 계시지만, 찬란한 빛을 발해 세상을 비춘다’는 의미입니다. 

극락전(極樂殿), 아미타전(阿彌陀殿), 무량수전(無量壽殿) 등은 아미타불을 모신 곳이며 아미타불은 극락세계의 주불이자, 수명이 무량하여 무량수불이라고도 하기 때문에 극락전 혹은 무량수전이라고 합니다. 약사전(藥師殿)은 이름 그대로 약사여래불을 모신 곳으로, 약사여래불은 질병치료와 수명연장, 재앙소멸 등을 통해 중생을 제도하시는 부처님이십니다.

용화전(龍華殿), 미륵전(彌勒殿)은 미륵부처님을 모신 곳입니다. 미륵부처님은 석가모니불로부터 미래에 성불하리라는 수기를 받고 56억7000만년 후 사바세계에 출현하여 중생을 구제하기로 예정된 부처님이십니다. 미륵부처님이 출현하는 세계의 이름이 용화세계이기 때문에 이 분을 모신 곳을 용화전이라고도 합니다. 

이외에도 원통보전, 원통전, 관음전, 명부전, 지장전, 팔상전, 영산전, 나한전, 응진전, 독성각 등 부처님 외에 보살 등 다양한 분들을 모신 전각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다음 기회에 다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불교신문3541호/2019년12월7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