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천막결사상월선원’ 구독하세요”
“유튜브 ‘천막결사상월선원’ 구독하세요”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11.18 09: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막법당 정진현장 생생 소개
ASMR, 도시락 먹방도 준비 중
상월선원 홍보팀이 상월선원 현장을 촬영하는 모습. 김형주 기자
상월선원 홍보팀이 상월선원 현장을 촬영하는 모습. 김형주 기자 cooljoo@ibulgyo.com

혼자 하는 수행은 없다고 했다. 난방도 되지 않는 차가운 선방에서 묵언하며 하루 한 끼만 먹고 씻지 않은 채 화두를 든 위례 상월선원 수행자들 곁에는 든든한 외호대중이 있다.

천막법당에서 기도 정진하는 스님과 불자들 소식을 누구보다 빠르게 전하는 유튜브 ‘천막결사상월선원(https://www.youtube.com/channel/UC3DpTwPK0VoeqjI7r5WcY0g)’이 대표적이다.

어떤 매체보다 발 빠르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 현장을 누비고 다니는 홍보팀에는 정오스님을 비롯해 4명이 활동 중이다. 정오스님을 지난 11일 상월선원에서 만났다.

‘천막결사상월선원’은 11월1일 첫 활동을 개시했다. 내비게이션에 검색되지 않는 상월선원 찾아가는 법을 알려줬는가 하면, 결제를 앞둔 스님의 심경을 인터뷰를 생상하게 전해 화제를 모았다. 결제 후에는 9명 스님을 만날 수 없는데, 유튜브를 어떻게 운영할까.

정오스님은 “천막법당 기도에 동참하는 사부대중 한 명 한 명을 주인공으로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아 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천막법당 기도정진 현장의 소리를 전하는 ASMR, 상월선원 대중 스님들에게 하루 한 번 제공되는 도시락 먹방도 준비 중이다.

상월선원 결사대중의 원력과 발심은 장중하고 엄중하지만, 유튜브 콘텐츠만큼은 누워서 편안하고 즐겁게 시청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스님의 운영 방향이다. 진솔하고 편안하게 불자나 스님들 모습을 다룸으로써, 세상 사람들에게 불교가 좀 더 편안하게 다가가길 바란다고 스님은 말했다.

올 겨울 위례 상월선원에서 지내게 될 것 같다는 스님은 “천막법당에서 기도 중일 때 카메라가 다가가도 놀라지 말고 편하게 여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기획과 촬영, 콘티제작까지 맡아 24시간이 모자란다”며 “알찬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는 언제나 환영하며, 동영상 편집 재능기부자도 기다리고 있다. 구독과 관심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위례 상월선원 법당 앞에 서 있는 배너 모습.
위례 상월선원 법당 앞에 서 있는 배너 모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미경 2019-11-24 23:55:48
오늘 상월선원 천막결사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큰스님들의 천막결사 원만회향 발원합니다~^^
항상 기도하면서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