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책] 문명과 음악ㆍ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ㆍ한국의 전통한지
[새로나온책] 문명과 음악ㆍ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ㆍ한국의 전통한지
  • 장영섭 기자
  • 승인 2019.11.1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명과 음악

윤소희 지음 / 맵씨터

음악이란 인위적 자극을 가하여 발생되는 일시적 시간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모든 음악은 수학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도’와 한 옥타브 위의 도는 2:1의 비율, 예를 들어 10cm 길이의 줄을 퉁겨서 ‘도’가 울린다면 그것을 반으로 접어 퉁기면 한 옥타브 위의 ‘도’가 된다. 이것은 피타고라스의 셈법이고, 중국의 주재육의 셈법도 비슷하다. <문명과 음악 - 인류학으로 바라본 음악의 세계 1>는 이처럼 인류 고유이자 보편의 예술이고 여흥인 음악의 기원과 공통점에 관해 기술하고 있다. 고대문명과 기독교를 포함해 불교음악에 대해서도 다뤘다.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지음
이층버스

<천수경>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경전이다.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경전이지만 의례용으로만 독송되고 있는 천수경의 교리적 의미를 설명했다. 저자는 천수경 속 행복의 방법론은 크게 세 가지라면 첫째 관세음보살에 대한 신앙으로써 고통에서 구원받을 수 있는 염불방법, 둘째 소원성취를 통해 즐거움을 증장시키는 기도방법, 셋째 궁극의 행복인 보리심에 대한 철학적 이해와 실천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신묘장구대다라니 이근원통 수행법도 소개했다.

 

한국의 전통한지  
-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었던 한지는 한지가 아니다   

김호석 임현아 정재민 박후근 지음
도서출판 선

성철스님, 법정스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인물화를 그린 수묵화가 김호석 화백이 분야별 한지 전문가들과 함께 <한국의 전통한지>를 출간했다. 저자는 40여 년간 수묵화의 재료인 전통한지를 연구했으며 한국고유의 한지를 사용해 작품활동을 해왔다. 이 책에서는 한지의 재료인 닥나무의 원형을 찾아내 한지 제조방법을 정확하게 서술하며 ‘어디까지가 한국적인 요소인가?’를 묻고 있다. 치밀한 문헌연구와 현장답사를 통해 전통한지 산업이 나아갈 길에 대해서도 자신의 견해를 풀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