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두는 데에 따라 삶도 달라진다
마음 두는 데에 따라 삶도 달라진다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9.11.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스님 '마음을 어디에 둘꼬' 출간

마음을 어디에 둘꼬? 

글 대혜종고/역해 청림 지상/맑은소리 맑은나라
대혜종고 지음/ 청림지상 역해/ 맑은소리 맑은나라

중국 송나라 시대 선승 대혜 종고스님은 간화선으로 선(禪)수행의 한 주류를 자리잡게 한 분이다. 스님은 공안(화두)을 빌려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 분별식심을 꼭 붙들어, 식심분별이 뚝 끊기는 곳에서 본래 깨끗한 마음을 볼 수 있게끔 노(盧)를 주(主)로 하고 정(靜)을 반(伴)으로 수행하는 간화선을 권장하고 임제종 선법 가운데 대혜선을 창시했다.

<서장(書狀)>은 대혜스님이 간화선을 적극 알리고, 수행을 물어오는 이들에게 자세하고 알기쉽게 보낸 62편의 편지글이다.

<서장>의 본뜻은 ‘아견(我見)을 물리치고 정견(正見)을 밝힘’에 있다. 올해 초 <서장>을 강의하는 분들을 위해 번역서를 출간한 지상스님이 불자들이 <서장>을 쉽게 읽고 이해해 정견을 밝힐 수 있는 <마음을 어디에 둘꼬?>를 출판했다.

책 제목을 <마음을 어디에 둘꼬?>라고 함은 마음은 두는 데에 따라 삶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마음을 어디에 둘꼬?>는 인물 위주의 스님 편지를 ‘마음챙김’에 필요한 구절을 목차로 빼내어서 흐트러진 마음을 되짚어볼 수 있게끔 해 놓았다. 참선에 관심을 가진 사람은 언젠가는 마음의 본 모습을 밝힐 것이고, 그러기 위해 원문의 주된 내용을 빼내어 과목을 달아놓은 게 이 책의 특색이다.

지상스님은 20여년 전인 1999년 화두 수행으로 선 수행의 안목을 갖추고 <서장>을 번역 출간했다. 법주사와 직지사 강원에서 학인들이 경전 공부할 때 질문에 답을 해주는 ‘사집중강’을 역임하며 강의를 하다 막히는 한자에 답답함을 느끼며, 스님은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으로 6년간 유학길을 떠났다.

귀국 후 다시 <서장>번역에 매달리며 올해 초그 동안 문장에 품었던 의문을 풀고, 오류는 바로잡고, 본문과 주에 대한 전거와 출처까지 샅샅이 밝혀 개정판을 완성한바 있다.

지상스님은 출가 전 송광사 구산스님에게서 ‘문수생도호구노부부(文殊生屠戶救老夫婦)’ 화두를 타고 간화선의 깊은 맛을 보고 1986년 통도사에서 출가해 통도사 강원 대교과(大敎科)를 마쳤다. 은해사 승가대학원을 마치고 언양 용화사 주지와 울산불교방송 본부장을 역임한 스님은 경주 토굴에서 정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