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서 ‘통일신라 금동불입상’ 출토됐다
충남 홍성서 ‘통일신라 금동불입상’ 출토됐다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11.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문화재연구소 ‘상하리사지 발굴조사’서 발굴
충남 홍성 상하리사지에서 나온 금동불입상. 통일신라시대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충남 홍성 상하리사지에서 나온 금동불입상. 통일신라시대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충남 홍성에서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입상이 출토됐다.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이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지원을 받아 시행하고 있는 ‘홍성 상하리사지 발굴조사’에서 9세기 전후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금동불입상이 나왔다.

높이 7cm로 작지만 대좌와 일체형을 이룬 불상으로 상태도 양호하다. 공반유물(供伴遺物)과 위치 등으로 미루어 통일신라시대인 9세기 전후로 추정된다. 홍성에서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상이 출토된 것은 처음이다. 이밖에도 청동방울편, 치미편, 막새편 등 다양한 유물이 나와 통일신라시대 상하리사지의 사격과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용봉산 불교문화유적 가운데 보존이 시급한 상하리사지에 대해 지난해 시굴조사를 진행한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올해는 문화재청과 홍성군(군수 김석환)의 지원을 받아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했다. 홍성의 대표적 관광지이며 불교문화유적의 보고인 용봉산 일원에 대한 본격적인 문화재 조사와 연구가 이루어진 적은 없었다.

용봉산 빈절골에 위치한 상하리사지는 대형 석축들을 축조해 사찰을 조성하고 입구에는 마애불(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250호)이 자리한 독특한 형태의 산지가람이다. 홍성에서는 처음 실시한 불교문화유적 발굴조사로 상하리사지가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후기까지 사찰 기능을 수행했음을 확인했다.
 

충남 홍성 상하리사지 석축 전경
충남 홍성 상하리사지 석축 전경

불교문화재연구소장 제정스님은 “홍성지역의 대표적인 불교문화 성지로 인식되어 왔던 용봉산에 대한 최초의 고고학적 성과”라면서 “이번 발굴조사를 시발점으로 연계조사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3년부터 전국의 (비지정)폐사지를 대상으로 ‘중요 폐사지 발굴조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의 성과를 공개하는 현장설명회 및 자문회의는 11월14일 용봉산 자연휴양림 산림전시관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