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禪 사상과 현대사회의 만남’
‘禪 사상과 현대사회의 만남’
  • 이성수 기자
  • 승인 2019.11.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학회 11월22일 추계학술대회

‘선(禪)사상과 현대사회의 만남’을 조명하는 자리가 펼쳐진다.

한국선학회(회장 김방룡, 충남대 철학과 교수)가 11월22일 오후1시 서울 동국대 명진관 A136에서 개최하는 추계학술대회가 그것이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선보이는 논문과 발표자는 다음과 같다. △진여에 대한 고찰(안유숙 동국대) △철학으로서의 선 연구(신규탁 연세대) △자연세계에 나타나는 상입과 창발의 연기(양형진 고려대) △염불선과 심리치유(김나래 동국대) △선불교와 사회참여운동(지혜경 연세대). 주제발표가 끝난 뒤에는 이병욱 고려대 강사의 사회로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김방룡 한국선학회장은 “선에 기초한 인접학문과 사상뿐 아니라 현대인의 심리적 치유와 사회참여까지 검토할 것”이라면서 “선의 효율성을 살필 수 있는 자리에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