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에 사는 집 보시한 이위재 불자
동국대에 사는 집 보시한 이위재 불자
  • 어현경 기자
  • 승인 2019.11.0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위재 불자(법명 대각심)이 불교종립대학인 동국대에 거주 중인 집을 기부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이위재 불자는 11월6일 윤성이 동국대 총장을 만나 도봉구 소재 2억7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후원했다. 학교 측은 추후 매각을 통해 장학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위재 불자는 오랜 인연을 맺은 비구니 스님의 조언을 듣고 불교인재를 양성하는 동국대에 후원을 결심했다고 한다. “동국대와 특별한 관계는 없지만 부처님 뜻을 실현하기에 가장 알맞은 곳이라 생각했고, 이 또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부 소감을 이야기했다. 동국대 관계자들이 감사인사를 하자 “부처님 말씀을 전하고 인재를 키워내는 것은 제가 직접 할 수 없는 일인데, 대학이 큰 역할을 하고 있어 제가 오히려 감사하다”고 답했다.

윤성이 총장은 “거주 중인 집을 기부하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님에도 학교를 위해 마음을 내줘 어떤 감사의 말도 부족한 것 같다”며 “이위재 불자의 불심을 헛되이 하지 않도록 후학 양성에 힘쓰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