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활동가 편지] 수줍은 미소가 내 마음을 정화해 주었죠
[해외활동가 편지] 수줍은 미소가 내 마음을 정화해 주었죠
  • 임갑진 지구촌공생회 미얀마지부 활동가
  • 승인 2019.11.0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에서 모든 일은 다 예기치 않게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2019년도 상반기만 하더라도 오랫동안 머물던 인도로 다시 돌아가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정말 꿈을 꾸듯 이렇게 지구촌공생회 PM으로서 미얀마 양곤에 있는 저 자신을 보며 어찌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양곤에 도착한지 벌써 한 달이 되어갑니다.

미얀마의 수줍은 미소에 저도 모르게 입 꼬리가 올라가며 웃음을 짓는 저 자신을 발견하곤 합니다. 무엇보다 지구촌공생회로부터 후원을 받는 미얀마 바간 아욱닉 마을을 방문한 뒤, 저는 제가 잊고 있었던 그 순수하며 수줍은 미소를 다시 만나면서 미얀마를 다시 바라보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어색하고 수줍은 표정으로 자칫 무뚝뚝해 보이기까지 하는 미얀마 아욱닉 마을 어린이들과 사진을 찍으면서 나도 모르게 많이 웃었다.
어색하고 수줍은 표정으로 자칫 무뚝뚝해 보이기까지 하는 미얀마 아욱닉 마을 어린이들과 사진을 찍으면서 나도 모르게 많이 웃었다.

아욱닉 마을에 도착하여 받은 그 첫 인상은 너무도 순수하고 수줍은 미소였습니다. “고맙다는 말, 감사하다는 말, 사랑한다는 말….” 이런 말들을 표현하는데 너무나도 서투르고 어색하지만 지역 주민들의 순수한 미소에는 지구촌공생회에서 후원해 준 물탱크에 대한 고마움이 진솔하게 묻어나고 있었습니다. 어색하고 수줍은 표정으로 자칫 무뚝뚝해 보이기까지 하는 아욱닉 마을의 주민들과 사진을 찍으면서 저도 모르게 많이 웃었던 것 같습니다. 

표현하지 않아도 어색한 미소로 표현되는 따스한 마음은 어느새 나도 모르게 충분히 전달받았기 때문입니다.

교육지원사업 업무로 지구촌공생회에서 후원하는 학교들을 방문하고 후원아동의 가정을 방문하는 일들을 하면서 잊고 지냈던 많은 느낌들을 조우하는 것 같았습니다. ‘이런 곳에 학교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드는 곳에 학교는 있었고 수많은 아이들이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넉넉하지 않은 환경에서 생활하고 낙후된 교실에서 공부하는 아이들이지만 그 순수하고 깨끗한 미소는 어른이 되어 버린 제 마음을 정화시켜 주기에는 충분하였습니다. 후원가정을 방문하여 어려운 사정을 듣게 되면 지금 현재 내 스스로 가지고 있는 모든 환경에 감사하는 마음이 울컥하게 되는 통에 나도 모르게 겸연쩍게 웃게 되는 경우도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목표는 늘 상황이나 현실에 맞게 내 스스로 합리화를 시켜가면서 변해왔습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보다도 내가 가지지 못하는 것에 늘 나의 주의가 가 있었고 자연스레 저는 이 세상에서 참으로 불행한 사람이라고 스스로 치부해버렸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미얀마에 도착하여 사람들의 수줍지만 순수한 미소를 보면서 스스로를 더 뒤돌아보고 어떻게 삶을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 더 많이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외부적으로 보면 우리는 미얀마 사람들을 돕는 것인데 이상하리만큼 저는 미얀마에서 참으로 많은 것을 얻고 있습니다. 참으로 운이 억수로 좋은 사람인가 봅니다. 그리고 앞으로의 미얀마에서의 생활도 많이 기대가 됩니다.

[불교신문3532호/2019년11월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